교사훈련(1)

'철학이 있는 교사'


신념은 우리의 삶을 인도하는 힘이며 결단을 내려야 할 때 훌륭한 지침이 되어 인생의 기초가 된다.

이러한 신념을 우리는 철학이 있다고 말하기도 한다.

예수님은 자신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늘 확신하셨다.

“나의 양식은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며 그의 일을 온전히 이루는 이것이니라”(요 5:34).


강한 신념은 먼저 삶에서 의심을 몰아낸다.

지도자는 두 마음을 품으면 안 된다.

“의심하는 자는 마치 바람에 밀려 요동하는 바다 물결 같으니

이런 사람은 무엇이든지 주께 얻기를 생각하지 말라 두 마음을 품어 모든 일에 정함이 없는 자로다."(약 1:6­8).


강한 신념은 또한 행동하게 하는 동기를 부여한다.

자기가 해야 할 일에 대해서 신념을 갖는 것은 그 일의 필요성을 절감하며

가능성에 대해 자신한다는 의미이다. 따라서 그 일에 대해서 초점을 맞추고 노력을 하게 된다.


강한 신념은 역시 철저히 헌신하게 한다.

예수님은 생사를 하나님의 뜻에 맡기셨다.

“아버지여 만일 아버지의 뜻이어든 이 잔을 내게서 옮기시옵소서

그러나 내 원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원대로 되기를 원하나이다”


(눅 22:42).



왜 우리는 교사이며 교육을 해야하는가?

이 질문에 확고한 답을 가진 사람은 자신의 하는 일에 목숨을 걸 수 있으며

교사가 교육에 목숨을 건다면 성공하는 교사가 될 수 있다.


바울은 데살로니가 교회의 성도들을 향하여

“복음으로만 아니라 목숨 주기를 즐겨“(살전 2:7)했다고 고백하고 있다.



먼저, 하나님의 명령이기 때문에 한다.


마 28:19-20에서 주님은 우리에게

“모든 족속을 ..... 가르쳐 지키게 하라“고 명령하고 계신다.


내가 만나는 모든 사람,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빈부귀천을 막론하고

누구든지 나에게 맡겨진 영혼이라면 제자로 삼을 수 있다.

그리고 진리를 가르쳐 실천할 때까지 가르쳐야 한다.

이 일이 끝나기 전까지 우리는 달려갈 길을 멈출 수 없는 것이다.



둘째, 이것이 가장 가치있는 일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왜 사는가?

그저 되는대로 사는 허무주의나 쾌락주의가 우리의 삶의 목적이 될 수 없고

비록 감동적이기는 하나 개인의 가능성을 구현하는 자기완성주의도 아니다.


내가 잘 되면 남들이 배가 아프다.

나의 성공은 남의 실패를 전제하는 것이다.

그러나 나의 성공의 결과를 남과 나누는 사랑이라면 나와 주변의 우리 모두가 행복해진다.


사랑이 인생의 가장 귀한 가치이다.

그러나 이 사랑 중에서도 단계가 있다.

나의 가진 것을 적당히 나누어 주는 일, 함께 있어주고 물질을 나누어주는 것도 좋지만

나의 모든 것을 다 유산으로 주는 자녀사랑이 더 크다.


그리고 이보다 더 강력한 사랑은

나의 모든 것을 다 바쳐서 상대방을 나의 수준으로 훈련시키는 것이다.


생선을 달라고 하는 자녀에게 뱀을 주는 부모가 없고

대부분의 부모는 사랑하는 자식에게 생선을 주지만

현명한 부모는 나중에 내가 줄 수 없게 될 때를 대비해서

자녀에게 고기 잡는 법을 가르쳐서 언제나 생선을 먹을 수 있게 해준다.



셋째, 교육의 댓가가 너무나 좋기 때문이다.


살전 2:19-20절에

“주님이 오실 그 날 내가 받을 면류관이 무엇이냐 바로 너희가 아니냐

너희는 나의 자랑이며 너희는 나의 기쁨이다“라고 하고 있다.


이전에 자기를 핍박했던 데살로니가에 있는 그 교회 성도들이

이제는 ‘내 자랑이다 내 기쁨이다‘라고 말 할 수 있었던 이유는

제자를 키워본 사람이면 다 알 수 있는 것이다.


그러기에 자신이 심혈을 기울인 제자들을 생각하며

한번 교사는 영원한 교사가 될 수 있는 것이다.

Nyskc Teachers Colloquium

Nyskc Teachers Colloquium NT는 Nyskc Teachers의 약자입니다 Nyskc는 신앙생활의 5대원칙으로 만들어진 신조를 통해서 예배회복을 이루려는 한편 하나님이 없는 곳에서 하나님 있는 곳으로 예배가 없는 곳에서 예배가 있는 곳으로 가며 교회가 없는 곳에서 교회가 있는 곳으로 가기 위한 인도자 곧 교회 Teachers를 뜻합니다 교

월명(月名)의 유래

1월 : January ( Jan.) : the month of Janus (로마신화에서 머리의 앞뒤에 하나씩 얼굴을 가지고 있어서 대문의 수호신인 Janus 의 달을 의미한다.) 2월 : February ( Feb, ) : the month of the feast of cleansing ( 청정의식의 달이라는 뜻으로 cleansing을 뜻하는 라틴말의 f

© 2021 by NYSKC World 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