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일 년 중 가장 작은 2월



일 년 중 가장 작은 2월

제일 키가 작으나

기죽지 않고

어리광이 없다.

추운 겨울과

따뜻한 봄을 잇는

징검다리

역할을 해낸다.

겨울이 아무리 길어도

기어코

봄은 찾아온다는 것

슬픔과 고통 너머

기쁨과 환희로

가는 길이

생각보다

그리 길지 않다.

이 세상의

모든 살아있는 것들이여

나를 딛고

새 삶으로 나가라 한다.

자신의 등

아낌없이 내주고

땅에 바싹 엎드린

몸집 작은 착한 2월에

Nyskc Momentum을 열어

더욱 힘 있게

더욱 은혜롭게 훈련 받아

예배회복운동에 헌신하자.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