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예장합동, ‘One Day 송년말씀축제’ 개최

한국교회 목회자여 일어나라’ 주제로 오정호 총회장 "거룩한 방파제" 역할 강조

예장합동 제108회 총회(총회장 오정호 목사, 새로남교회는 지난 18일 오후 대전 새로남교회에서 '원데이(One Day) 송년 말씀축제‘를 개최했다.


'교회여일어나라위원회'(위원장 고석찬 목사)가 주관한 이날 행사는 "교회여 일어나라’는 주제로 목회자들을 세우기 위한 목적으로 열렸으며, 전국에서 1100여 명의 목회자들이 참석해 한 해를 돌아보고 새해의 목회 비전을 품는 시간이었다.

총회장 오정호 목사는 시편 137편 1절부터 9절을 본문으로 "바벨론 강가에서 울다"라는 제목의 ’라는 제목의 개회예배 설교에서 “조국을 잃고 아픔가운데 바벨론 강가에서 울었던 이스라엘 백성들처럼 우리도 교회와 노회, 총회를 가슴에 품고 울자.”며 회개와 각성을 강조했다..


이어 “성령의 인도하심을 받지 못하고, 학연과 지연에 매이고, 금권에 휘둘린 것을 회개하고 하나님의 은혜를 구하자.”며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이 땅에 매여 살다 주님 앞에 부끄러운 모습으로 설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오 총회장은 “목회자의 자산은 세상에 있지 않고, 오직 주님의 말씀에 있다. 우리가 말씀으로 살면 주님께서 길을 내신다.”며 “오늘 이 자리에 모인 분들은 시대적 사명을 받은 이들로 교회와 총회를 살려내자. 하나님의 말씀으로 무장되어 바벨론을 막아내는 거룩한 방파제로 서 달라.”며 말했다.

이어 오정현 목사(사랑의교회), 조현삼 목사(광염교회), 김은호 목사(오륜교회 원로)가 강사로 나서 메시지를 전했다.

오정현 목사는 ‘목회자를 일으켜 세우는 섬김의 원칙’이라는 제목의 강의에서 “교회만이 영광스러운 곳이며 영원한 것"이라며 "이 영광스럽고 영원한 교회에 대한 은혜가 회복되어야 한국교회가 일어나고 목사님들이 회복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복음에 대한 명확한 자기 이해를 강조하며 복음은 모든 믿는 자에게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이다. 이 타협할 수 없는 분명한 복음을 선포하고 복음의 능력을 현장을 통해 경험하게 될 때 우리 목회자들은 일어날 수 있다”며 "예수님의 사역의 출발점이 위로부터 주어지는 능력을 받았던 것처럼 목회자들도 능력을 받아 섬겨야 한다."고 말했다.


 ‘교회’라는 제목으로 강의한 조현삼 목사는 “부활하신 예수님은 갈릴리 호숫가에서 목회자를 세우시며,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고 세 번 물으셨다.”며 “목회의 동기는 사랑이 되어야 하고 예수님을 사랑하고, 그 예수님의 사랑으로 주께서 맡기신 양을 사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교회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실천하는 목회를 부탁하며, 하나님께서 목자의 자리로 세우셨으니 그 자리에서 교회를 잘 돌보고 구원의 확신을 주며 섬기는 은혜가 넘치기를 축복했다. 


한편 '교회여일어나라위원회' 송년말씀축제를 시작으로 다섯 차례에 걸쳐 목회자들과 부교역자, 장로, 여성 사역자들을 대상으로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위원장 고석찬 목사는 “목회자가 살면 교회가 살고, 목회자가 은혜 받으면 모든 성도들이 은혜받는다. 세미나를 통해 목회자를 살리고 세우는 현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