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란 말씀의 순종하는 것

By faith Abel offered unto God a more excellent sacrifice than Cain, by which he obtained witness that he was righteous, God testifying of his gifts: and by it he being dead yet speaketh. (히11:4) kjv



들어가는 말


예배는 예배시간보다 삶 자체가 중요합니다.

예배는 예배의 형식보다 예배자의 삶이 더 중요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형식은 틀렸다라고 하는 뜻은 아닙니다

형식적인 예배 형식에 메인 예배 형식을 앞세우는 예배가 잘못되었다는 뜻입니다


예배란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것에 대한 경배입니다.

그것이 하나님이길 하나님은 바라십니다. 그러나 예배를 드려도 실패할 수도 있습니다. 또, 성공할 수도 있습니다.

창세기에 나오는 가인과 아벨의 예배 속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이 형제의 예배는 성공과 실패라는 극단적인 모습으로 우리에게 알려져 있습니다.

근본적으로 가인의 예배가 실패작이고, 아벨의 예배가 성공작인 이유는 무엇일까요?

겉으로 보기에는 제물이 차이가 있습니다. 그러나 깊이 들어가 보면 믿음의 차이이며, 그것은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듣기의 차이였습니다.



제물의 차이


그들은 무엇으로 제사를 드렸습니까?

가인은 땅의 소산물로 드렸고, 아벨은 양의 첫 새끼를 가지고 드렸습니다. 그들의 제사를 일러주는 성경은 이렇게 증거합니다. (창4:3-5) “세월이 지난 후에 가인은 땅의 소산으로 제물을 삼아 여호와께 드렸고 아벨은 자기도 양의 첫 새끼와 그 기름으로 드렸더니 여호와께서 아벨과 그 제물은 열납하셨으나 가인과 그 제물은 열납하지 아니하신지라 가인이 심히 분하여 안색이 변하니”

“And in process of time it came to pass, that Cain brought of the fruit of the ground an offering unto the LORD.

And Abel, he also brought of the firstlings of his flock and of the fat thereof. And the LORD had respect unto Abel and to his offering:

But unto Cain and to his offering he had not respect. And Cain was very wroth, and his countenance fell.”

이 말씀을 겉으로만 보면 그들의 성패여부가 그 제물에 있는 듯합니다.


잘 알듯이 가인은 농사꾼이었습니다.

그는 농사를 지어 거둔 곡식을 가지고 하나님께 제물로 드렸습니다. 그와는 달리 아벨은 목동이었습니다. 그는 자기가 기른 양떼 중에서 양의 첫 새끼를 한 마리 잡아 제물로 바쳤습니다. 두 사람 모두 하나님의 말씀대로 한 것입니다.

성경은 민15:4“Then shall he that offereth his offering unto the LORD bring a meat offering of a tenth deal of flour mingled with the fourth part of an hin of oil.” 소제와 번제에 대하여 말씀합니다.

“그 예물을 드리는 자는 고운 가루 에바 십분지 일에 기름 한 힌의 사분지 일을 섞어 여호와께 소제로 드릴 것이며” 가인은 이 법대로 드렸습니다. [레9:2] “아론에게 이르되 흠 없는 송아지를 속죄제를 위하여 취하고 흠 없는 숫양을 번제를 위하여 취하여 여호와 앞에 드리고” 아벨은 이 법대로 드렸습니다. 둘 다 하자가 없습니다.


여기서 우리는 한 가지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누구나 자기가 가진 것으로 드린다는 것입니다. 이 형제도 그렇게 한 것입니다. 어떤 이들은 피 없는 제사는 안 받으시고 피 있는 제사는 받으셨다고 해석하는데 이것은 잘못 해석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피 있는 제사도, 피 없는 제사도 명령하셨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둘의 제사에 대하여 다른 반응을 하십니다. 가인의 제사는 거절하셨습니다. 그러나 아벨의 제사는 열납하셨습니다. 하나님은 가인의 제사에 대하여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셨고, 아벨의 제사에 대하여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셨습니다.


믿음의 차이


겉으로 보기에는 하나님께서 가인의 제물은 맘에 안 드시고, 아벨의 제물은 맘에 들어 하신 것으로 보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 이면에는 가인의 제물은 하나님의 뜻이 아니었고, 아벨의 제물은 하나님의 뜻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가인의 제물은 자신의 생각을 드린 것이고, 아벨의 제물은 하나님의 생각을 드린 것입니다. 하나님은 자신의 생각과 같은 제물을 드린 아벨의 제사를 받으신 것입니다. 히브리서기자의 말에 귀를 기울여 봅시다.


“믿음으로 아벨은 가인보다 더 나은 제사를 하나님께 드림으로 의로운 자라 하시는 증거를 얻었으니 하나님이 그 예물에 대하여 증거하심이라 저가 죽었으나 그 믿음으로써 오히려 말하느니라” 즉, 가인은 믿음이 없이 드렸고 아벨은 믿음을 가지고 드렸다는 것이지요. 하나님을 향한 믿음이 바로 하나님께서 인간을 향하여 가지시는 생각입니다. 모든 사람이 하나님을 믿기 원하시는 하나님의 뜻을 가진 자의 예배는 성공할 수 있습니다. 결국, 가인과 아벨의 차이는 제물이 아니고 믿음이었습니다.


믿음으로 드린 예배는 성공할 수 있습니다. 반대로, 믿음이 없이 드리는 예배는 실패하고 맙니다. 아벨이 드린 제사가 믿음으로 드린 것이라면, 가인이 드린 제사는 믿음이 없는 제사입니다.

그럼, 믿음이란 무엇입니까?

믿음은 말씀에 순종하는 것입니다. (롬10:17) “그러므로 믿음은 들음에서 나며 들음은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말미암았느니라” 예, 성경은 분명히 말씀합니다.

믿음의 차이는 바로 말씀을 듣느냐 안 듣느냐의 차이입니다.

삼상15:22“사무엘이 가로되 여호와께서 번제와 다른 제사를 그 목소리 순종하는 것을 좋아하심같이 좋아하시겠나이까 순종이 제사보다 낫고 듣는 것이 숫양의 기름보다 나으니”


믿음대로 산다는 것은 말씀대로 산다는 것이고, 믿음이 없다는 것은 자기 맘대로 산다는 것입니다. 믿음의 반대는 자신의 생각이나 고집대로 사는 것을 말합니다.

그러므로, 가인은 하나님의 말씀을 안 듣고 자기의 고집이나 생각대로 제사를 드린 것입니다. 반대로 아벨은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주님의 생각대로 제사를 드렸습니다.

다만 그들이 드린 제물은 이런 생각들을 겉으로 드러낸 모습일 뿐입니다. 제물의 차이가 아니라 믿음의 차이입니다. 순종의 차이입니다.


차이의 결과


실로 그 차이의 결과는 엄청나게 다릅니다.

제사로 인하여 가인과 아벨의 운명이 달라졌습니다.

생각의 차이가 이렇게 사이를 갈라놓습니다. 믿음의 차이가 영혼의 죽고 사는 문제를 낳습니다. 순종의 차이가 하나님께 인정받느냐 그렇지 못하느냐의 결과를 낳습니다.

예배를 통하여 하나님 앞에서 우리의 평가와 가치가 달라집니다.

진정한 예배를 드린 자와 예배에 실패한 자는 그 결과가 분명히 달라져야 합니다.

만약 달라지지 않는다면 예배가 그리 중요하지 않은 것이 될 것입니다.


예배는 아주 중요합니다.

예배는 사람의 운명을 바꿉니다.

갈6:7“스스로 속이지 말라 하나님은 만홀히 여김을 받지 아니하시나니 사람이 무엇으로 심든지 그대로 거두리라” 이 말씀은 진리입니다.

예배에도 마찬가지의 원리가 적용됩니다.

예배는 하나님을 섬기고 높이는 것인데, 그런 예배를 드린 자가 보상을 받는 것은 당연합니다. “의로운 자라 하시는 증거”가 바로 보상입니다.

이것은 믿음을 하나님으로부터 인정받는다는 뜻입니다.

이것보다 더 고상한 것이 있겠습니까? 사람도 아니고 하나님께 인정받는 신앙이 얼마나 아름답습니까. 여러분은 예배를 통하여 하나님께 믿음을 인정받으시기 바랍니다.


나아가는 말


예배는 바로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것이라는 결론을 얻게 됩니다.

가인과 아벨에게서 얻을 수 있는 예배의 결론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면 사람들은 그 사람을 보며 그를 지배하시는 하나님을 만나고 보게 됩니다.

아벨이 바로 그런 모습을 보여줍니다.

그러나, 말씀에 순종하지 않으면 자신을 드러냅니다. 가인이 자신을 드러낼 욕심으로 제사를 드리지 않았다면, 결코 제사가 열납되지 않은 것 때문에 아우를 죽이는 데까지 이르지 않았을 것입니다.


하나님이 나를 통하여 드러내게 하는 것을 겸손이라고 합니다.

반대로, 하나님 대신 나를 드러내는 것을 교만이라 합니다. 교만은 하나님의 생각인 성경 대신 내 생각과 내 뜻을 고집하는 것입니다. 그런 자가 드리는 예배가 성공할 수는 없습니다. 내 생각을 죽이고, 내 뜻을 숙이고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함으로 성공적인 예배를 드리는 분들이 되시길 바랍니다.

예배가 회복되면 교회가 살고 나라가 사는 것입니다

예배가 성공하면 인생이 성공하는 것입니다

6 Powerful "I WILL" Promises of Jesus

praying in the spirit Christians are quite familiar with the “I AM” statements in Scripture. They are powerful and share much about the character of Christ. They share God’s will for His son and for 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