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주하지 말라

어느 목사님이 학교에 다닐 때 공부를 잘했기 때문에 그 반에서 공부를 제일 못하는 학생이 연애편지를 써달라면 써주고 공부를 가르쳐 달라면 가르쳐 주었는데, 나중에 그 사람은 돈을 잘 벌어서 부자로 잘사는데 이 목사님은 전도사 생활을 하면서 너무나 가난해서 신혼생활에 땟거리가 없어 금반지도 팔아먹고 옷도 팔아먹고 심지어 놋대야도 다 팔아먹었다고 한다 그러면서 ‘저 형편없는 친구는 잘사는데 나는 왜 요 모양 요 꼴인가’ 하고 원망스러운 생각도 들었다고 한다

그런데 그 부자 친구는 한국전쟁이 1950년 6월25일 터졌을 때 재산 때문에 피난을 못 나왔고, 목사님은 가볍게 피난 나와서 축복 가운데 목회를 잘하며 잘살고 있다고 하시면서 “팔아먹은 은혜”도 있다고 하는 말씀을 감명 깊게 들은 적이 있다.


성경에 새 중의 왕이라고 하는 독수리 이야기가 여러 번 나온다. 특히 여호와 하나님을 독수로 비유한 말씀이 몇 번이나 나오는가.

신 32장 11~12절에 “마치 독수리가 그 보금자리를 어지럽게 하며 그 새끼 위에 너풀거리며 그 날개를 펴서 새끼를 받으며 그 날개 위에 그것을 업는 것같이 여호와께서 홀로 그들을 인도하셨고 함께 한 다른 신이 없었도다” 한 말씀같이 독수리는 그 새끼를 모질게 훈련을 시킨다

절벽 바위틈에 집을 짓는데 제일 밑에는 가시나무 가지를 물어다가 얼기설기 둥지를 틀고 그 위에는 토끼 같은 짐승의 가죽을 덮고 그 위에 자기 가슴에서 털을 뽑아 푹신푹신하게 깔아놓고 알을 까서 부지런히 먹이를 물어다 키운다


이제 웬만큼 자라면 새끼를 등에 업고 하늘 높이 올라가서 떨어뜨리면 새끼는 죽는 줄 알고 죽을 힘을 다 써서 날개를 파닥거리며 날아보다가 기진맥진하여 저 밑으로 떨어지려고 하면 어미가 지켜보다가 떨어지기 전에 쏜살같이 내려가 다시 등에 업고 높이 올라가서 또 떨어뜨린다

그런데 훈련시키려고 날갯짓을 하며 등에 업히라고 하면 푹신푹신한 둥지에만 앉아 있으려고 뒷걸음치며 새끼가 업히려고 하질 않는다.

어미는 하는 수 없이 날카로운 발톱으로 부드러운 털도 흩어버리고 그 밑에 있는 짐승의 가죽도 들추어버립니다. 그러면 그 밑에 가시나무만 남으니까 찔려서 앉아있을 수가 없게 된다 그러면 하는 수없이 어미 등에 업혀서 나는 훈련을 받는다

이것은 어미 독수리는 그 새끼를 편안한 보금자리에 앉아만 있게 하지 않고 그 날카롭고 무서운 발톱으로 둥지를 다 흩어버리고 혹독한 훈련을 시킨다


11절에 “마치 독수리가 그 보금자리를 어지럽게 하며 그 새끼 위에 너풀거리며 그 날개를 펴서 새끼를 받으며 그 날개 위에 그것을 업는 것같이”라고 한 말씀처럼 여호와께서 그의 백성을 훈련시키시고 인도하신다고 하셨다

여호와 하나님은 독수리와 같이 날카로운 발톱으로 우리의 안락한 보금자리를 무섭게 흩어버릴 때가 있다. 우리의 건강을 흩어버려 장미 빛 같던 얼굴이 창백해지며 건강을 잃기도 하고, 넓고 좋은 집에 살던 사람이 사업이 망해서 집없는 자가되기도 하고, 반석같이 탄탄하던 사업이 실패하여 무너지기도 하고, 수십 층 빌딩이 하루아침에 날아가 버리기도 한다. 고통과 질병과 슬픔을 통하여 고통과 질병과 슬픔이 없는 천국으로 인도하시는 것이다


이러한 때에 하나님의 사랑을 의심하면 안 되고 두려워하거나 낙심하면 안된다

그 무서운 독수리의 발톱이 하나님의 큰 은혜요, 축복임을 알아야 한다

말씀대로 재물이 없어지는 것도 다 하나님의 은혜요, 축복임을 깨달아야 한다

찬송가 “큰 풍파 일어나는 것 세상 줄 끊음일세. 주께서 오라 하시면 내 고향 찾아가리” 하는 가사와 같다.


어느 맷오리 한 마리가 먼 나라를 향해 하늘 높이 날아가다가 너무나 배가 고프고 피곤하니까 혼자 떨어져서 쉬어가려고 어느 집 지붕에 내려 앉았다. 지붕에서 내려다보니까 마당에 자기와 비슷한 집오리들이 고생도 안 하고 편안히 먹고 잘 지내더라는 것이다

그 맷오리가 주린 배나 좀 채우고 잠시 쉬었다 가려고 내려앉아 모이를 실컷 먹고 나서는, ‘조금만 더 쉬었다 가자’ 하고 하루 이틀 지나다보니 살이 뒤룩뒤룩 쪄서는 막상 날아가려고 해도 지붕 위에까지밖에 날 수가 없어서 포기하고 집오리들과 살다가 어느 날 잡혀서 오리구이가 되어 먹혀버리고 말았다.

우리는 세상 사람과 달리 저 높은 곳, 천국을 향해 올라가야 한다.

“올라가. 올라가. 독수리같이…”. 여호와 하나님은 왜 독수리의 발톱같이 인정사정없이 보금자리를 흩어버리실까 늘 생각하자

6 Powerful "I WILL" Promises of Jesus

praying in the spirit Christians are quite familiar with the “I AM” statements in Scripture. They are powerful and share much about the character of Christ. They share God’s will for His son and for 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