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성인 70%, 기독교 목회자의 시대적 조언 여전히 신뢰

목회자 70%, 정치적 이슈에 관한 상담에 응한 경험있어 신도들 교회지도자의 정치적 이슈 소통 발전 기대해....

바나리서치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10명 중 7명의 미국 성인들은 기독교 목회자의 시대적 조언에 대해 여전히 신뢰하고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미국 성인들은 교회나, 종교 기관, 종교 지도자 또는 기독교 목사들을, 비록 미국의 주요 흐름을 바꿀 큰 영향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그들의 시대적 조언에는 상당한 부분, 그들을 신로하며 민감한 주제에 대해 상담할 수 있는 유용한 리더십이라는데 동의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성인 70%가 기독교 목회자들은 그들의 삶에서 가장 중요한 주제에 대해 생각할 때 믿고 상담할 수 있는 조언자로 여기고 있다는 보도다. 또한 미국인 5명 중 1명은 목회자들과 교계 리더십들은 지난 2020년 선거로 인해 부정적인 영향을 받았다는 시각을 갖고 있으며 남녀 문제나 결혼등 연인과의 관계를 계획하고 생각할 때 목회자와의 상담을 통해서 얻은 지혜를 신뢰할 수 있는 원천으로 생각하고 있다.

주요 인구통계에 비추어 볼떄 이런 견해는 공화당원의 84%와 민주당원의 3분의 2(68%)가 비슷하게 반응했는데 목회자 신뢰도가 떨어지고 있는 듯한 현상황에서도 기독교 지도자가 여전히 높은 평가를 받고 있으며 토론과 대화를 위한 안전한 파트너로 간주된다는 점이 강조되면서 그나마 고무적이라는 평가다.


이와 유사하게, 폴 듀프(Paul Djupe)와 라이언 버지(Ryan Burge)의 연구에 따르면 기독교 목회자의 70%는 자신이 속한 신도들로부터 정치적인 문제로 연락을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40%의 목회자들은 자신이 교회의 정치적 대표자라고 생각한다.

목회자들은 지난 한 해 동안 성도들 간의 정치적 분열을 주요 스트레스 요인으로 지목했고, 심지어 일부 목회자들은 전임 사역을 그만두는 것을 고려하기도 했지만, 신도들은 교회 지도자들이 정치적 문제에 대해 더 나은 대화를 나누는 방법을 배우도록 도울 뿐만 아니라 선출직 공무원들에게 동일한 문제를 옹호하기를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