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을 주며 살자

있는 그대로 말하고 있는 대로 보여 주어도 못 믿는 세상이다

더 이상 보여 줄 것도 없고 보여 줄 수도 없는 것을 보여 달라는 세상이다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시며 하나님이 육신을 입고 이 땅에 내려와 우리들의 죄를 사하여 주시려고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시고 사흘 만에 부활하셨다 이후 40일간 이 땅에 계시면서 그동안 함께 지냈던 제자들에게 일일이 보이시고 부활하셨음을 확인시켜주셨으며 또 내가 곧 메시아요 그리스도이며 하나님이라는 것을 저들에게 알게 하셨다 그리고는 승천하셨다

이 과정에서 늘 못 믿는 사람들이 믿는 사람들을 보나 훨씬 많았으니 가깝게 있는 사람들이 조차도 믿지 않았다


십자가에 부활하신 사건은 오히려 누가 더 예수님을 믿지 않는가를 확실하게 드러내는 사건이 되었으니 3년을 한결같이 가르치고 3년을 함께 동고동락하시며 많은 것을 가르치고 체험시키고 또 훈련하였지만 모든 것이 물거품이 되는 순간이 아니었던가

그도 그럴 것이 예수님이 살아 계실 때도 늘 의심하고 불신하였던 자세들을 보면 충분히 예측되는 일들이었다

“입으로나 진심으로나 마음에서는 주는 그리스도시여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입니다” 하며 주님을 감동케 하였고 또 가정을 뒤로 하고 자기의 생업을 버리면서까지 따랐을 때를 보면 진정 제자들이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임을 믿고 있구나 하다가도 기적과 이적 표적과 기사가 나타날 때가 되면 믿지 못하는 자세가 나타나는 것을 보면 알 수 있지 않는가


즉 내 지식과 상식으로는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상태가 드러날 때면 불신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그러니까 저들은 언제나 자기들의 가지고 있는 믿음의 프레임에서 계산하고 판단하는 자세가 늘 있었다

말씀은 들었지만 믿음이 없었고 말씀을 들었지만 그 상황과 조건 사건에서 경험되거나 체험되어야 그때서야 “저는 죄인이로소이다”하면서 믿어가는 그런 수준이었던 것을 본다

이와 같이 2000년 전이나 현재나 마찬가지 우리들이 삶이 그런 수준인 것 같다

나도 요즘 내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보면 진정 누구를 믿어야 할지 모르겠다

좀 더 정확하게 말하면 나를 믿어 주는 사람이 없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러면 나는 어떠한가.

나 역시 저들을 믿는가 말이다

가끔 설교 중에 이런 말을 할 때가 있는데 “성도 여러분 사람을 믿지 마시고 하나님을 믿으세요 예수님을 바라보세요” 라고 하는 말이다

가까운 것도 못 믿는데 어찌 저 높은 곳에 계신 하나님을 믿을 수가 있을까

눈으로 보고도 못 믿고 손으로 만져 보고도 못 믿는데 어찌 하늘에 세계를 믿을 수 있겠는가 자기 앞에서 일어난 일이요 그 사건에 함께 있어 경험하고 체험하고도 못 믿는데 어찌 그 다음의 영적 세계를 믿을 수 있겠는가

또한 성령으로 거듭나지 않았는데 하나님 나라를 볼 수 있겠는가


그러니 눈에 보이는 것만 가지고 다 알았다고 하는 것도 미련하고 눈에 보이는 것을 믿지 않는 것도 참으로 답답한 일이 아니겠는가

그러다 보니 저들이나 나나 그 키를 제 봐야 거기서 거기 인 것같다

작은 것에 충성하지 않는데 큰 것에 충성할 수 있을까 하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자기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라고 생각하는 아전인수(我田引水) 격의 사람들이 나를 비롯하여 내 주변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아닐까

분명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지 못하는 것들에 증거라고 히브리서에서는 말씀하고 있지 않는가


그래서 우리들은 각자 상대방에게 믿음을 줄 수 있도록 살아야 하지 않을까 믿어 달라고 외치지 말고 믿음을 줄 수 있도록 사는 것이 아주 중요한 것 같다

믿으려면 믿고 믿지 않고 싶으면 나도 모르겠다는 식이 아니라 항상 믿음을 주고 확신을 줄 수 있는 목사요 성도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

믿어달라고 하지 말고 믿음을 주는 삶을 추구하자

예수님처럼

6 Powerful "I WILL" Promises of Jesus

praying in the spirit Christians are quite familiar with the “I AM” statements in Scripture. They are powerful and share much about the character of Christ. They share God’s will for His son and for 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