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스크’워싱턴 컨퍼런스 6월 개최

"예배 회복을 통해 교회를 세우는 나이스크 운동, 6월 DC를 찾는다"....

나이스크 컨퍼런스(Nyskc Family Conference '18 DC)가 6월 26일(화)부터 29일(금)까지 3박4일간 ‘성령이 오셨네’를 주제로 워싱턴 일원에서 열린다....


(워싱턴 DC Conference 준비위원회 임원들)


나이스크는 새벽기도(New Life)와 성경애독(Yielding for Manna), 개인전도(Salvation for One by One), 성수주일(Keeping for Loard's Day), 일조전납(Complete Offering)의 5대 신앙생활 기조를 전 세계로 확산시키는 목적을 가진 예배회복 운동으로 25년 전부터 시작됐다.


나이스크 월드미션(대표 최고센 목사)은 이번 컨퍼런스를 위해 지난해 12월 애난데일에서 동부본부 발족식을 열었고, 현재는 손기성 목사가 본부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나이스크 관계자들은 15일 알렉산드리아 소재 워싱턴 새한장로교회에서 준비모임을 가졌다.

모임에 참석한 최고센 목사는 “약해져만 가는 교회들을 세우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예배의 회복”이라며 “특히 1세와 2세, 3세가 함께 예배를 드리는 환경을 조성해 다음세대들이 교회를 떠나지 않고 적응하도록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최고센 목사와 피종진 목사(남서울중앙교회 원로) 등 20명의 강사들이 초청됐다.


나이스크 동부본부장인 손기성 목사는 “현재 워싱턴 일원의 대학들을 중심으로 장소를 물색하고 있고, 빠른 시일 내 개최장소를 발표할 것”이라며 “교회 회복을 놓고 기도하며 그 방법들을 연구하는 자리에 많은 크리스천들이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703)725-6488 손기성 목사, nyskc.org


한국일보 <강진우 기자>


예배가 회복되면 교회가 살고 나라와 가정이 산다"는 주제로 예배회복운동을 펼쳐가고 있는Nyskc World Mission(N.W.M.대표회장 최고센 목사)은 창립 25주년을 맞아 워싱턴 DC에서 나이스크 패밀리 컨퍼런스 DC’ 18을 개최한다.


‘성령이 오셨네’ (The Comporter Has Come" John 14:26) 라는 주제로 오는 6월 26일(화)부터 29일(금) 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신령과 진정의 예배가 무엇인지를 함께 나눈다. 컨퍼런스는 최고센 목사외 20여명의 강사가 참여한다.


이와관련해 최고센 목사는 15일 애난데일 소재 워싱턴새한장로교회(노대준 목사)에서 워싱턴지역 목회자들과 나이스크 컨퍼런스 관련 간담회를 가졌다.


최 목사는 나이스크의 교회중심 예배 중심운동은 교회와 성도를 훈련해서 본교회를 잘 섬기고 예배 중심의 신앙생활을 하도록 하는 운동이다. 이는 예배를 세우고 교회를 강화하는 것이다. 하나님은 우리를 예배를 드리는 존재로 만드셨다. 하나님을 예배하는 것이 교회의 본질이다. 예배 중 말씀을 통해 은혜를 받고 주님을 만나야 된다. 이를 위해 강단의 권위 속에 말씀이 선포되어야 한다. 목사로 선 순간은 하나님이 보내 주신 자로서의 위치로 서야 된다.


그러나 현대 우리는 말씀의 선포가 아닌 가르침이 되는 것이 문제다. 예배 중 성령의 인치심을 받지 못하고 교회에 모이기를 힘쓰지 않는다. 예배가 형식으로 흘러 살아있는 예수를 만나지 못한다. 만약 성도들이 예배 가운데 성령의 감동으로 주님의 음성을 들으면 교회에 모이고 예배를 드린다. 나이스크 운동이 예배가 살아야 교회가 살고 교회가 살아야 나라와 가정이 산다고 하는 이유이다.


최고센 목사는 워싱턴지역과 메릴랜드 지역 성도와 목회자들이 나이스크 예배 회복 운동에 적극 참여해 주기 바라며 6월 패밀리컨퍼런스에 앞서 열리는 리더쉽아카데미와 Nyskc Learned Society (회복의 신학연구학회)가 주최하는 정기학술대회)각각 Nyskc Univ.(오하이오 캠퍼스)4월 30일 -5월3일과 5월 28-31일까지 열리게 되는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만나24 <박노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