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상 (Nyskc 상임회장 박승희 목사님)

살아온 시간을 회상해 보면 참으로 진땀이 흐른다.

기억할 수 없는 많은 사람들이 나를 사랑했고, 또 헤아릴 수 없는 많은 사람들이 나를 버렸다. 사랑도 받고 버림도 받고 존경도 받았으며 배반도 받았다.


욕을 한 사람도 있었고 비난을 한 사람도 있었고 그리고 끝내는 내 곁을 떠난 사람도 많다.

그렇게 정신 없이 살아 온 내 인생 어느덧 55년, 그러나 그 모든 것이 내게 있어서는 주님의 사랑이었다.


어쨌든 내가 그런 복잡 다단한 사람들의 흐름 속에서 배우고 깨달으면서 확고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내 스스로 누구도 버리지 않았으며 지금도 그렇게 살고 있으며 앞으로도 그렇게 살아 갈 것이다 라는 고백이다.


나는 그 모든 사람들과 함께 집을 지었었고, 함께 토대를 구축했었고, 그 모든 사람들과 함께 오늘을 있게 했다. 가식이나 체면이었다 할지라도 그들이 나를 위해 쏟앗던 정성들, 그들의 사랑을 결코 잊을 수 없다.


그들은 내 삶의 동지들이었고 신앙 여정의 동역자들이었으며 내 영혼의 친구들이었다. 떠나간 사람들 모두를 찾아 내서 그들과 지금 함께 하고 싶다. 마음은 한 없이 그들에게 있으며, 그들을 내 영혼에서 한번도 떠나보내지 않고 있다.


내가 진실로 두려워 하는 것은 내가 그들 (나를 욕하고, 나를 비난하고 떠난 사람)을 잊어 버리지나 않나 하는 마음이다. 그러나 내가 진실로 하나님 앞에서 담대 할 수 있는 것은 그들 조차도 진정으로 사랑했고 사랑하고 있다는 것이다.


내가 거짓을 말함으로 내 영혼에 화를 끼칠 필요가 있겠는가? 남이 나를 나를 미워한다 해도 내가 남을 미워할 필요가 있는가? 그렇게 함으로써 주님을 실망실킬 필요가 있는가?

그리고 또 주님께 버림받을 필요가 있는가?


주님은 옥중에 갇힌 자와 함께 하셨고, 불쌍한 거지들과도 함께 하셨으며, 병든자와 고독한 자들의 친구도 되셨는데, 내가 누구를 싫어하고 누구를 멀리 할 수 있겠는가?

다만 내 능력이 부족하고 내 능력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하는 것 뿐이다.


그러므로 나는 언제나 불쌍하고 고독한 사람들과 마음을 같이 하려 하고 있으며, 그들과 함께 있기를 진심으로 기도한다.

내가 혹 교만하면 그들을 버릴 수도 배반할 수도 있겠으나 내가 스스로 생각해도 교만하기란 불가능하다.


왜냐하면 주님은 나에게 교만할 수 없는 천성을 주셨고 보배로운 심령을 가르쳐 주셨기 때문이다. 주님을 사랑하는 자라면 나를 이해할 것이다. 나는 살아도 죽어도 오직 주님의 뜻만을 따르려고 결심한 사람이다.


주님, 나는 오늘도 많이 울고 있습니다.

나의 이 깊은 고독을 헤아릴 분은 오직 주님 뿐입니다.

주님, 제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 주님이 아십니다.

저는 정말 주님 한 분 뿐입니다.


2007년 10월 넷째 주

외솔 디모데 박


이 글은 Nyskc 상임회장 박승희 목사님이 시무하시는 미쿠니 교회 주보 (10월 네째 주)에 실린 글입니다.

6 Powerful "I WILL" Promises of Jesus

praying in the spirit Christians are quite familiar with the “I AM” statements in Scripture. They are powerful and share much about the character of Christ. They share God’s will for His son and for 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