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학교 프로그램이 20년째 그대로라니…”

교회교육 정책 세미나서 이규민 교수 지적

▶이규민 교수가 ‘교육목회의 새 패러다임’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주일학교 프로그램은 20년째 그대로니…”


14일 장로회신학대학교에서 열린 ‘2011년 교회교육 설계를 위한 교육정책 세미나’를 통해 이규민 교수(장신대 기독교교육학)가 한 말이다.

이 교수는 ‘교육목회의 새 패러다임’이라는 제목의 주제발표를 통해 세상의 문화코드를 적극 활용, 주일학교 부흥의 도구로 삼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먼저 지금의 주일학교 교육이 현대사회의 흐름을 전혀 따라가지 못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이 교수는 “어느 교회 주일학교에서 10년도 더 된 노래를 여전히 부르고 있는 걸 봤다”며 “변하지 않는 그 자체가 위기다. 20년 전 노래가 교사에겐 좋을지 몰라도 지금의 아이들에겐 전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교수는 “변하지 말아야 할 것이 있지만 변해야 할 것도 있다”며 “성경적 기초와 신학적 타당성을 버려선 안 될 것이다. 아무리 아이들이 좋아하는 것이라도 그것이 성경적이지 않다면 결코 활용할 수 없는 것”이라며 “그러나 교육적 효율성과 문화적 적설성이라는 교육의 또 다른 측면을 고려한다면 주일학교는 반드시 지금의 문화코드를 읽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교수는 지금의 주일학교 교육이 지향해야 할 것으로 ‘3F’를 들었다. 지금까지 주일학교가 3M, 즉 물리적 힘(Masculine)과 사실성(Material), 진지함(Meaning)을 고수했다면 이제부터는 3F, 즉 감성적 힘(Femine)과 판타지(Fiction), 재미(Fun)을 추구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교수는 “세상의 것이라고 무조건 배격하지 말고 그것을 변화시켜 복음적인 것으로 바꾸어 낼 줄도 알아야 한다. 쓴 약을 그냥 아이에게 주면 먹으려 하지 않는다.

사탕과 함께 줘야 비로소 그 약이 그 아이에게로 들어가 변화를 일으키는 힘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주일학교 아이들의 마음을 열지 못하면 결코 그들에게 복음을 전할 수 없다. 그런 점에서 지금 아이들의 문화코드를 읽는 것은 복음을 전하는데 있어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교수는 세상의 일반학교가 줄 수 없는 것들을 교회교육을 통해 아이들에게 줄 수 있다는 점을 역설하며, 그러한 것들로 정서교육과 도덕성 및 윤리성, 공동체 체험, 하나님과의 만남, 영혼의 기쁨 등을 꼽았다.

덧붙여 교회교육이 이 시대 더욱 영향을 끼칠 수 있으려면 단순 학교식 패러다임을 신앙공동체 패러다임으로 전환하고, 교회를 중심에 두기보다 문화 콘텍스트에 중심을 둘 것, 그리고 이론 전달에 그치는 것이 아닌 삶의 모든 영역에서 전인격적인 교육을 실행할 것을 이 교수는 주문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전국 교회에서 교육 관련 교역자 약 100명이 참석했고 이들은 주제강의에 이어 진행된 선택강의 등을 경청했다. 수원성교회(조용선 목사), 광양대광교회(김병곤 목사), 나섬교회(유해근 목사) 등의 교육목회 모델 등이 선택강의로 마련됐다.

Nyskc Teachers Colloquium

Nyskc Teachers Colloquium NT는 Nyskc Teachers의 약자입니다 Nyskc는 신앙생활의 5대원칙으로 만들어진 신조를 통해서 예배회복을 이루려는 한편 하나님이 없는 곳에서 하나님 있는 곳으로 예배가 없는 곳에서 예배가 있는 곳으로 가며 교회가 없는 곳에서 교회가 있는 곳으로 가기 위한 인도자 곧 교회 Teachers를 뜻합니다 교

월명(月名)의 유래

1월 : January ( Jan.) : the month of Janus (로마신화에서 머리의 앞뒤에 하나씩 얼굴을 가지고 있어서 대문의 수호신인 Janus 의 달을 의미한다.) 2월 : February ( Feb, ) : the month of the feast of cleansing ( 청정의식의 달이라는 뜻으로 cleansing을 뜻하는 라틴말의 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