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예배, 코로나 팬데믹 이후에는 사라져야”

실천신대, 제13차 국제 실천신학 심포지움....일시적·비상적 해결책일 뿐, 계속될 수 없어.....

위로의 영, 하나님과 관계 활성화, 강화시켜....미하엘 벨커 교수, 교회의 사회적 책임 강조.....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총장 이정익 목사) 주최 제13차 국제 실천신학 심포지움에서 미하엘 벨커 교수(독일 하이델베르크대학교)가 발표했다.

지난 5월 10일 '코로나19, 문명의 전환과 한국교회'라는 주제로 열린 심포지움에서 그는 "지구 기후 위기와 마찬가지로, 우리는 이 코로나19 현실을 냉철하게 직시해야 한다"며 "이 실제적이고 치명적인 위험에 대응하기 위해, 전 세계 모든 국가들이 협력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코로나는 신학에 어떤 도전을 주었나?

벨커 교수는 "신학의 가장 중요한 임무 중 하나는 원시적 유신론과 마찬가지로, 원시적 무신론에 대해 비판적이고 자아성찰적으로 논쟁하는 것"이라며 "이 유신론자와 무신론자들 모두, 신의 전능성과 창조에 대해 잘못된 이해를 낳게 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는 "코로나 팬데믹은 하나님께서 어떻게 이러한 고통과 고난을 허용하실 수 있느냐는 질문을 던진다"며 "답할 수 없는 신정론적 질문은 종교적 위선을 강요하거나 불신을 불러 일으킨다. 이 둘 모두 치명적"이라고 우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