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예배 회복하자"고 서신을 보낸 뒤 겪은 일들

예자연 임시총회 참석자들이 형평성과 과학적 근거가 없는 예배 탄압을 한목소리로 규탄했다. 원성웅 목사(감리교 서울연회 전 감독)는 “방역 당국은 우리에게 그리스도인의 고유한 신앙과 믿음에 대한 명령을 내릴 위치에 있지 않고, 다만 방역에 협조해 달라고만 말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