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멘을 잘하는 성도가 공부도 잘한다

대뇌혁명, 뇌를 깨치다, 뇌가 기뻐하는 공부법, 뇌 자극 공부법 합격바이블…….


뇌에 대한 지식 목회에 접목하는 세미나 최초로 개최


동물의 신경계를 통합하는 최고의 중추(中樞)인 뇌. 이 뇌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과학이 발전하면서 뇌에 대한 연구 또한 발전을 거듭하고 있지만, 아직도 뇌는 우리에게 상당 부분 미지의 영역으로 남아 있다. 때문에 기독교인들조차 때로 뇌명상이나 뇌호흡 등에 무분별하게 관심을 갖다가 피해를 보는 사례도 종종 발생한다.


하나님이 주신 뇌를 건전하게 개발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8월 17~18일 안양 새중앙교회(담임 박중식 목사)에서는 신경학적음악치료연구소 주최 ‘뇌를 활용한 목회 비전 세미나’가 개최됐다. 이 세미나에서는 미국 CBRM 신경학적 음악치료사 전문가 과정을 수료한 차영아 교수가 국내 최초로 뇌에 대한 지식을 목회에 접목할 수 있는 방법들을 소개했다.


차영아 교수는 특히 뇌는 반응을 하고 자극을 줄수록 활성화된다고 설명하며 “교회에서 아멘 잘하는 성도가 뇌도, 신앙도, 건강도 좋아진다”고 강조했다. 뇌는 외부의 자극에 적극적으로 반응할수록 활성화되고 호르몬도 활발히 분비된다는 것.


차영아 교수는 이어 어린시절 눈에 종기가 나서 잠시 안대를 했던 아이가, 이로 인해 시각과 관련된 세포가 발달하지 않으면서 시력이 급격히 저하된 사례 등을 예로 들며 “뇌에 대한 지식은 목사님들이 기본적으로 알아야 할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한편 세미나에 앞서 열린 개회예배에서는 한국장로교총연합회 대표회장 김요셉 목사가‘바벨탑을 경계하라’(창 11:1~9)를 주제로 설교하고, 한국공직선교단체협의회 대표회장 김호윤 목사가 축사를 전했다. 스스로를 “차영아 교수님의 팬”이라고 소개한 김요셉 목사는 “하나님이 주신 뇌를 개발하는 것은 위대한 일”이라며 이를 통해 엄청난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회를 맡은 이광원 목사(대한기독신문 국장)는 “차영아 교수의 부친이 목회하고 있는 서울 양재동 새계명교회는 차 교수의 프로그램을 도입해 건강한 성장을 이루고 있을 뿐 아니라, 청소년들이 교회 안에서 모범적이고 활발하게 양육받고 있다”며 “이는 침체된 한국교회를 살릴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신경학적음악치료연구소 원장인 차영아 교수는 미국 콜로라도 주립대학교 음악석사, 순천향대학교 교육학 박사 수료, 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 M.div(영어과정), CBRM 신경학적 음악치료사 전문가 과정 수료 등을 마치고 서울대학교 협력병원 소아청소년 정신과 심리상담사, 전 영동세브란스 근육병 재단 음악치료사 등으로 활동했다.

Nyskc Teachers Colloquium

Nyskc Teachers Colloquium NT는 Nyskc Teachers의 약자입니다 Nyskc는 신앙생활의 5대원칙으로 만들어진 신조를 통해서 예배회복을 이루려는 한편 하나님이 없는 곳에서 하나님 있는 곳으로 예배가 없는 곳에서 예배가 있는 곳으로 가며 교회가 없는 곳에서 교회가 있는 곳으로 가기 위한 인도자 곧 교회 Teachers를 뜻합니다 교

월명(月名)의 유래

1월 : January ( Jan.) : the month of Janus (로마신화에서 머리의 앞뒤에 하나씩 얼굴을 가지고 있어서 대문의 수호신인 Janus 의 달을 의미한다.) 2월 : February ( Feb, ) : the month of the feast of cleansing ( 청정의식의 달이라는 뜻으로 cleansing을 뜻하는 라틴말의 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