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담에 대한 원어 연구

"아담(adam)"은 성서에 나오는 첫 인물이다. 그러나 "아담"이란 용어는 구약성서에서 무려 562번이나 사용되고 있다.

이 중 인류의 조상 "아담"을 뜻하는 것은 몇 차례에 지나지 않는다.

일반적으로 "아담"이란 용어는 인간 일반(욥 14:1), 만백성(사 6:12), 어떤 사람(전 2:12), 사람들(슥 13:5), 어느 누구(왕상 8:46), 인간(호 11:4)을 의미하고, 집합적 의미로 쓰이고 있다.


"아담"은 고대 이스라엘의 보편주의적 일면을 담고 있는 말이다.

이 용어는 이스라엘인들에게만 적용되지 않고 모든 인간에게 사용되고 있다. 이 용어가 지닌 가장 중요한 관심사는 하나님과 인간의 관계에 있다.

이 표현은 하나님과 대조적으로 사용될 때는 "육체"라는 말처럼 인간의 연약함을 강조한다. 또한 "아담의 자손"이란 땅 위의 여러 조건에 얽매여 사는 인간을 가리킨다. 이것은 "아담"이 "땅"(아다마)에서 유래한다는 어원이 시사하는 바이기도 하다.


즉 "아담"은 흙의 존재로 땅의 먼지로 만들어진 자라는 뜻이다.

구약성서가 인간에 관하여 말하고자 하는 것은 하나님에 대한 관계와 하나님과의 만남을 통해 결정된다는 것이다.

오직 한 분 하나님만 계시고, 또한 그분은 인간의 삶과 운명의 모든 사건들 배후에 계신다는 사실을 계속적으로 인간과 하나님이 대면하도록 하게 한다.


인간은 그 힘으로는 존재할 수 없다는 것, 인간은 빵만으로는 살 수 없고 하나님의 말씀으로 살 수 있다는 것, 하나님은 사랑과 겸손을 원하신다는 것 등은 하나의 단순한 상황이나 한 시대에 제한될 수 없는 것이다.


따라서 "아담"은 하나님 앞에서만 삶을 이어갈 수 있는 존재이다. 하나님의 생기로 생명을 얻은 시조 아담처럼, 뭇 아담들 또한 하나님의 생기로 생명을 얻을 수 있다. 새로운 아담에 관한 신학은 신약성서에서 예수 그리스도로 이어진다.

회복의 신학연구 학회 개론

*회복의 신학연구학회는 언제 설립되었습니까? Nyskc World Mission 대표회장 최고센 목사에 의해서 지난 2003년 뉴욕에서 Nyskc Learned Society(회복의 신학연구학회)가 설립되었습니다. 그리고 처음으로 Gardena, California 대흥장로교회(권영국 목사)에서 Pastoral Forum을 시작으로 그 이듬해인 2004년

무엇을 가지고 나아갈까

무엇을 가지고 여호와께 나아갈까 "내가 무엇을 가지고 여호와 앞에 나아가며 높으신 하나님께 경배할까 내가 번제물 일년 된 송아지를 가지고 그 앞에 나아갈까 여호와께서 천천의 수양이나 만만의 강수 같은 기름을 기뻐하실까 내 허물을 위하여 내 dk아들을 내 영혼의 죄를 인하여 내 몸의 열매를 드릴까"(미6:6-7) 들어가는 말 본문 당시 이스라엘 백성들은 공경

회복의 신학개론

회복의 신학연구학회가 주최하고 NWM이 주관한 Nyskc Symposium’17에서 강의한 최고센목사님의 회복의 신학이란 무엇인가 라는 논문을 정리하여 올립니다 회복의 신학개론 . 회복의 신학이 무엇입니까? 하나님이 주신 잃은 복을 찾는 것입니다, 상실한 기업을 회복하는 것입니다, 주신 것을 되찾는 것입니다. 무너진 것을 복원하는 것입니다, 황무한 성읍을

© 2021 by NYSKC World 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