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고 거두는 원리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이 되면 우리는 들판에 누렇게 익은 벼들이 황금 물결을 이루는 풍요로움을 볼 수 있습니다.농부가 ‘심고 거두는 원리’와 방법에 대하여 잘 알면 많은 소출을 거두지만,그렇지 않으면 수고해도 소출이 많지 않거나 좋은 열매를 거두지 못합니다.


신앙생활도 마찬가지입니다. 사람들 중에는 심지도 않고 하나님께 구하는가 하면 기도해도 응답이 없다고 불평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자녀된 우리에게 넘치는 축복을 주시기 원하시며 문제마다 응답해 주시고자 하시지만 인간편에서 ‘심고 거두는 원리’를 깨우치지 못하여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씨를 심어야 거둘 수 있는 것이 자연의 원리입니다. 하나님의 원리도 이와 동일합니다. 따라서 심는대로 거둔다는 자연의 원리를 통하여 우리가 무엇을 어떻게 심어야 응답받는 삶을 살 수 있으며 마음껏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수 있는 것인지 살펴보면서 은혜를 나누고자 합니다.


먼저,밭을 옥토로 개간해야 합니다.


농부가 씨를 심기 위해서는 먼저 밭을 개간하는 작업을 해야 합니다. 비록 쓸모 없는 황무지라 할지라도 땅을 갈고 돌을 골라내야 하고 거름을 주는 등 씨가 잘 자랄 수 있는 환경과 여건을 조성해 주면 기름진 옥토가 됩니다. 그러면 우리는 어떤 밭을 개간해야 되겠습니까?


밭은 영적으로 우리의 마음을 의미합니다. 마13장을 보면 예수님께서 우리의 마음을 밭으로 비유하시면서 이 마음 밭을 크게 네 가지로 분류하여 설명해 주셨습니다. 길가와 같은 밭,돌짝 밭,가시떨기 밭,옥토밭이 있습니다.


부지런한 농부는 어떻게 하든 좋은 밭을 만들기 위해서 애쓸 것이며 좋은 밭으로 개간된 만큼 그 땅에서 좋은 열매를 거두게 됩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하나님께서 하지 말라고 하신 것은 하지 않으며 버리라고 하신 것은 열심히 버려나가는 것이 곧 내 마음에서 돌을 주워내는 것이요 가시떨기를 뽑아내는 것이며 내 마음을 개조시켜 좋은 밭으로 만드는 것입니다.


여러 가지 씨앗을 뿌려야 합니다.


우리가 건강을 유지하려면 여러 가지 음식을 골고루 섭취해야 합니다. 농부가 볍씨 뿐만 아니라 여러 종류의 씨앗을 뿌려야 하듯이 우리도 하나님 앞에 심을 때 여러 가지를 심어야 합니다. 그러면 씨를 심는다는 것은 영적으로 무엇을 의미합니까?


씨는 영적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말합니다.그래서 씨를 심는다고 하는 것은 바로 하나님 말씀 중에서 ‘무엇을 하라’ 하신 것이 있으면 그대로 행해야 하는 것을 말합니다.


인내와 정성으로 가꾸어야 합니다.


농부가 씨앗을 심은 다음에 열심히 가꾸어 주지 않으면 그 씨는 열매를 맺기 전에 병들어 죽습니다. 그러면 영적으로는 어떻게 해야 가꾸는 것입니까?첫째 신령과 진정으로 예배를 드리는 것입니다.


둘째 기도와 찬송을 통해 성령의 감동과 충만을 받아야 합니다.

셋째 항상 기뻐하고 범사에 감사해야 합니다. 넷째 인내로 때를 기다려야 합니다.


심은대로 거두게 됩니다.


이렇게 하여 열매가 맺히면 심은대로 거두게 됩니다. 갈라디아서 6장7,8절에 보면 “사람이 무엇으로 심든지 그대로 거두리라

자기의 육체를 위하여 심는 자는 육체로부터 썩어진 것을 거두고 성령을 위하여 심는 자는 성령으로부터 영생을 거두리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공의로우신 하나님은 심은대로 거두게 하시며 행한대로 갚아 주십니다. 이 말씀을 믿고 순종하며 하나님께서 그 믿음대로 역사해 주시므로 기도하는 대로 응답받게 됩니다.


자기 자신의 마음 밭을 점검하여 하나님의 말씀에 거울같이 비춰봐서 골라낼 것 골라내고 잘라 버릴 것은 잘라버려서 옥토로 개간하여 여러 가지 많은 씨를 심고 인내하면서 정성껏 가꾸어 풍성한 열매를 많이 수확하게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칭찬의 위력

저자 소개 제리 D. 트웬티어 - 저자는 사립, 공립하교 일반 직장 등에서 환경 훈련 경험을 20년이나 하였다. 또한 작가, 상담원, 전문 강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텍사스 공과대학에서 교육박사 학위를 수여받았다. 40권 이상의 저 있으며 현재 주요 기관들을 위해서 인간 관계 훈련. 자기 훈련 등의 강사로 일하고 있다. 목 차 제1부 더 나은 삶을 위하여몇 칼

온 가족이 드려야 하는 가정 예배

“가정예배는 복의 근원입니다” ? 제임스 W. 알렉산더(1804-1859) 청교도들은 가정을 작은 교회로, 아버지를 그 교회의 목사로 생각하였다. 따라서 자기 가족을 감독하며 목양하는 것은 아버지의 의무였다. 사실 오늘날처럼 그리스도인 가정에 가정 예배가 절실이 필요한 때도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정 예배에 대한 개념은 우리들 주변에서 사라진지 오래다.

가정 예배론

가정예배와 영성형성 개인예배와 가정 예배를 교회에서 드리는 공동예배와 통합하는 한 유익한 길은 가정에서 드리는 예배를 공동예배의 구조를 따라 조직화하는 것이다. 이렇게 하는 것은 그리스도교 신앙 안에서 자녀를 양육하는 일을 위해 특히 중요하다. 본 장은 독자들에게 가정예배의 면모를 소개하고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몇 가지 모범적인 예전을 제공한다.

© 2021 by NYSKC World 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