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막론(6)


휘 장 (출 26:31-37)


휘장은 성소와 지성소를 구별하였다(출26:33). 휘장은 청색 자색 홍색 그리고(가늘게 꼰)흰 색의 네가지 색을 사용하여 만들어졌는데, 이는 사복음서와 상용한다. 우리는 앞서 이 네가지 색들을 바깥 뜰의 문, 성소로 통하는 문, 법궤의 천장을 이루는 그룹들을 치장한 덮개, 그리고 대제사장 이 입는 에봇 등에서 보았다.


휘장은 지성소에 하나님의 존전으로 들어가기 위해 통과하는 최후의 관문이었다. 출입은 대제사장 외에 누구에게도 금지되었고, 제사장의 접근도 자유롭지 못했다: 그는 1년에 단 한번 속죄일에만 출입이 허락 되었다. 그 날에 그는 언약궤의 뚜껑(자비의 자리로 불리는)에 뿌리기 위해 염소의 피를 가지고 들어갔다.


휘장은 "우리가 범죄하여 하나님의 영광에 이르지 못하였기에"(롬3:23) 때문에 배제되었음을 상기시킨다. 그러나 유월절 양이 애굽에서 이스라엘 자손들의 구속을 위해 희생되었듯이, 그리고 속죄일에 염소가 죽어 그 피로 이스라엘 자손들이 하나님의 용서를 얻게 되는 것처럼, 예수가 "친히 나무에 달려 그 몸으로 우리 죄를 담당하셨다"는 것이다(벧전2:24).


예수께서 십자가에 매달려 계실 때, 하나님은 우리 모두의 죄(악행)을 그에게 담당시키셨다"(사53:6). 예수께서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시나이까?"(마 27:46)라고 외치셨을 때 죽음의 최후의 고통이 왔다. 잠시 후에 "예수께서 다시 크게 소리를 지르시고 영혼이 떠나가셨다"(마27:50). 그는 "다 이루었다"라고 외치셨다(요19:30). 그는 돌아가셨다.


예수의 죽음의 결과는 놀라웠었다: 땅이 흔들리고 바위들이 갈라지고, 성소의 휘장이 위로 부터 아래까지 찢어져 둘이 되었다(마27:51). "위로 부터 아래까지"는 하나님이 그것을 찢으셨음을 지적한다. 왜냐하면 성소의 휘장은 높이가 25m이었다. (여기 법궤 안에 휘장은 단지 4.6m 높이였다)


마27:54과 눅23:47은 모두가 십자가 처형 장소에 있던 백부장이 휘장이 둘로 찢어진 것을 보았다고 기록하고 있다. 이것은 이방 죄인도 지성소에 곧장 들어갈 수 있음을 의미한다. 이것은 우리 죄를 위해 예수께서 죽으신 것은 믿는 믿음으로 말미암아 의롭게 되고 용서받은 사람으로 하나님 앞에 설 수 있음을 이제 가능함을 보여주는 하나의 양상이었다(롬5:1-2).


히10:19-22에 보여주듯이 지성소로 가는 길은 십자가에서 찢긴 예수의 육체의 휘장을 통과하여 우리에게 활짝 열리게 되었다. 우리가 들어갈 "새롭고"(문자 그대로 "새로 죽인") "살아있는" 길이 있다.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바로 우리의 새로 죽이고 죽었던 제물이었다:


그는 또한 죽은 자들로부터 일어나시고 승천하신 살아계신 유일한 분(눅24:5,계1:18)이시고, 그의 가슴(흉패)와 두 어깨(보석)에는 우리의 이름을 새기고 지성소로 들어가는 대제사장이었다. 지성소에서는 하나님의 임재가 언약궤 위에 계셨다. 우리는 충만한 믿음과 확신을 가지고 지성소에 계시는 하나님께 나아가자 그리고 이것을 알리자(히10:23),


그리고 더욱 더 하나님을 사랑하도록 서로 격려하자(히10:24), 찬송과 기쁨이 충만한 마음으로 함께 하자(히10:25), 그리하면 그 찬송 가운데 예수께서 우리를 하나님 아버지에게로 인도하실 것이다(히2:12); 그의 아버지 우리의 아버지에게로 갑시다(요20:17).

6 Powerful "I WILL" Promises of Jesus

praying in the spirit Christians are quite familiar with the “I AM” statements in Scripture. They are powerful and share much about the character of Christ. They share God’s will for His son and for 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