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막론(11)


바깥뜰 휘장 (출 27:9-19)


약 200백만 명이 넘는 이스라엘 자손들이 출애굽을 한 후에 광야에서 40년 동안 생활을 하였다. 그들은 성막을 중심으로 텐트를 치고 살았다. 아마도 그들이 사용하였던 텐트의 색깔은 사막의 바위색이나 모래색깔로 추측된다.


그들의 켐프 가운데에 성막의 바깥뜰에 흰 세마포 휘장이 있었다. 대략 길이가 46m ,폭이 23m , 높이가 2.3m 정도였다. 그 휘장들은 거의 56개의 기둥에 의하여 지탱되었다. 기둥들은 놋쇠 밑바침에 세웠고, 머리 갈고리 부분은 은으로 씌웠다. 그 휘장은 광야 가운데 있는 진흙색의 캠프들과 비교하여 매우 주목할 만한 것이었다. 그것은 캠프 바깥 편으로부터 성막 안쪽을 보는데 불가능하였다. 흰 한쌍의 세마포 휘장이 성막 안에 있는 모든 것들의 아름다움과 바깥 세상의 것들과 사이를 구분지어 놓았기 때문이었다.


성경에서 흰 세마포는 의로움을 의미하고 있다(계19:8). 하나님의 본성은 정당과 공정함이다. 하나님은 그의 창조된 백성이 바르고 정직하게 살기를 기대하고 있다: 이것이 그의 의로움을 의미하고 있다. 시편45:7에서 기름부음 받은 이(메시야, 그리스도)가 의로움을 사랑하고 악함을 미워한다는 것을 예언하고 있다.


하나님께서 성막에서 시중을 드는 제사장으로 부른 레위인들에게 정결하고 흰 세마포를 입도록 지시하셨다(출29:39-43). 신약에서도 계시록16:6-9에서 어린 양의 아내(그리스도의 신부)는 정결한 흰 세마포를 입는 것을 볼 수가 있다. "어린 양의 아내는 그이 혼인 잔치에 함께 하기로 초청된 하나님의 구원받은 백성을 의미한다. 그들의 옷의 상태(빛)로 보여진 대로 모든 것이 준비되었다. 성막의 제사장들과 마찬가지로 그들도 모두 정결한 세마포를 입었다. 또한 계시록19:8에서 우리에게 정결한 세마포가 그들의 의로운 행위라는 것을 가르켜 주고 있다.


이와 대조적으로, 이사야64:6에서 "우리의 의로움은 모든 것은 불결한 누더기 옷과 같다" 우리의 죄가 하나님과의 사이를 내었고 그 죄가 하나님의 얼굴을 가리워서 너희를 듣지 아니하신다(사59:2) 고 하였다. 아담의 죄가 에덴동산에서 하나님의 사이를 갈라 놓게 되었다는 것을 알 수가 있다(창3:23-24) 그러므로 우리 모두 죄를 지었고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웠다(롬3:23). 그러므로 바깥 뜰의 정결한 세마포는 우리가 우리의 죄를 인하여 하나님과의 사이를 갈라 놓았다는 것을 깨우쳐 준다. 왜냐하면 그는 의로움이시기 때문이다.

6 Powerful "I WILL" Promises of Jesus

praying in the spirit Christians are quite familiar with the “I AM” statements in Scripture. They are powerful and share much about the character of Christ. They share God’s will for His son and for 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