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나의 일반고찰

일종의 식용물질로 이스라엘 자손들이 광야에서 40년 동안 방황할때 주식의 일부로 먹으며 생활했다.

만나라는 이 명칭은 일반적인 어원설명에 있어서 "만후", 즉 [이것이 무엇이냐?]라는 의미의 히브리어 물음과 관련되는데 이 질문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아침에 일어나 땅 위에 있는 만나를 처음 발견하고 서로 물었던 질문으로 기록되어 있다(출 16:15).

이 만나는 [작고 둥글며 서리 같이 세미한 것.... 깟씨 같고도 희고 과자맛 같았더라] (출 16:14, 31; 민 11:8)라고 묘사되었다.

이 만나는 뱃돌에 갈거나 절구에 찧고 가마에 삶아 과자를 만들 수 있었다.(민 11:7-8).


만나는 이스라엘 백성이 신 광야에 이른 연후에 처음 주어졌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모세와 아론을 향해 불평하는 소리를 들은 하나님은 모세에게 하늘로부터 비처럼 양식을 내려줄 것을 약속했고, 백성들로 하여금 나가서 날마다 그날 먹을 것을 더우되 제6일에는 안식일 것까지 더 거두는 것을 허락한다고 했다.


매일의 양식을 남겨두면 벌레가 생기고 썩어 냄새가 나서 아침까지 둘 수가 없엇다. 그러나 안식일을 위한 몫은 예외적으로 아침까지 둘 수 있었다(출 16;1-30).

이 만나의 공급은 어떤 전승(출 16:35)에 따르면 이스라엘 자손들이 가나안 지경에 이를 때까지 공급된 것으로 되어 있으나 또 다른 전승(수 5:12)에는 이스라엘 자손들이 길 갈에 도착하여 [가나안 땅의 소산을 먹을 때]까지 계속된 것으로 되어 있다.


모세는 후세의 자손들이 하나님께서 그들의 선조들을 광야에서 먹이신 양식을 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아론에게 [항아리를 가져다가 그 속에 만나 한 호멜을 담아 여호와 앞에 두어 대대로 간수하게 하라]고 명했다{출 16:33)

만나는 신 8:13,16; 느 9:20; 시 78:24; 시 78:24에서는 [하늘 양식, 데간 샤마임]으로 불렸고, 시 105:40에는 [하늘에서 내려온 떡, 레헴 샤마임)으로 언급되었다.


그리스도는 [하늘에서 내린 떡]으로서의 만나에 대해서 말했고 또한 [하늘로부터 내려온 생명의 떡]으로서의 자신에 대하여 말하였다.

또 이르기를 [만일 누구든지 이떡을 먹는 자는 영원히 살게 될 것이다]라고 하였다.(요 6:31-65). 바울은 만나를 [초자연적 (희랍어로 '영적' - RSV 난외주)음식]불렸다.(고전 10:3). 계 2:17에서는 [감추었던 만나]가 [이기는 자에게]대한 상급으로 약속되어 있다.

6 Powerful "I WILL" Promises of Jesus

praying in the spirit Christians are quite familiar with the “I AM” statements in Scripture. They are powerful and share much about the character of Christ. They share God’s will for His son and for 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