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너나들이 " 와 같은 모습으로 남고 싶습니다.

어느 책에서 보니 자주 사용하지 않은 말 " 너나들이 "라는 단어가 눈에 띄였습니다. 자주 쓰지 않았던 단어라 한참 생각을 해보다가 이 말의 의미가 무엇인가 사전을 찾아보았더니만 이런 의미가 있었습니다.


<'너나들이'란 서로 마음을 터놓는 사이라는 뜻의

순 우리말입니다 > 라는 것입니다.


단어를 두고 가만이 생각해보니 너무 좋은 말이라 생각이 듭니다.


너나들이 사이가 될 수 있는다는 것은 넘나들수 있는 사이이며 서로 진실할 때만이 가능해 질 수 있수 있다는 의미로 사용되어진 말입니다.


많은 사람을 만나도 넘나들수 있는 사이를 만들기란 그리 쉽지가 않습니다. 그러나 가능한것은 둘 중 어느 한 사람이라도 자신의 마음을 보여준다면 가능성이 너무 많다는 것입니다.


예배회복을 하면서 만나는 많은 목사님, 참으로 좋은분들을 만납니다. 같이 수긍해줄 줄 알고 같이 마음을 넘나들수 있는 분들을 만납니다.


예베회복엔

진실함과 순수함만이 있을 뿐입니다. 이런 진순한 마음을 외면할 분들이 어디에 있으며 같이 못할 이유가 하나도 없다는 것입니다. 훗날 책을 쓸 기회가 주어진다면 너나들이 신앙을 가진 분들의 이야기를 나이스크 운동의 한부분으로 쓰고 싶어져 요즈음 이런 저런 이야기를 담는 그릇 (못다한 이야기들 화일)을 만들어 담고 있는 중입니다.


만나서 마음을 줄 수 있는 영원한 친구들을 만들고 싶은 마음입니다. 그냥 지나칠 수 없는 많은 분들이 우리 주위엔 너무 많다는 사실에 세계는 넓고 할일은 많다고 외칠 수 있지 않을 까 생각이 듭니다.


너나들이 신앙의 헌신자 모임이 나이스크 운동입니다.


paulhong

6 Powerful "I WILL" Promises of Jesus

praying in the spirit Christians are quite familiar with the “I AM” statements in Scripture. They are powerful and share much about the character of Christ. They share God’s will for His son and for 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