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나는 갓 태어난 자


긴 세월 오랫동안

30년을 곁에서

도움과 협력

보살핌을 받으며 살은 것이

그것이 내 능력인 줄

알았습니다


주안에 있는 형제자매들

아내와 가족들

주의 종들의

헌신이

주님 주신 능력이었음을

이제야 깨닫습니다


주님의 공급하신 능력을 떠나서는

나는 할 수 있는 것이

아무 것도 없는

무익한 종

아둔한 종이니

주만 바로 봅니다.


지금까지 주님 도우심으로 살았으나

깨닫지도 못하였고

감사할 줄도 모르고

내 안에서

나만을 위한

삶이었습니다


이제 나 주님께 묻지 아니하면

아무것도 할 수없고

붙잡아주시지 아니하면

일어나 걸을 수 없으니

갓 태어난

어린아이 입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