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美 루이지애나 95개 교회, 동성애 문제로 UMC 떠나

연회 측, 개교회 투표 결과 결국 ‘승인’

미국 연합감리교회(UMC) 루이지애나주 연회가 95개 회원 교회의 탈퇴를 최종 승인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UMC 루이지애나주 연회는 5월 27일 특별 회의를 열어 이 교회들의 탈퇴 투표 결과에 대해 승인했다. 이 95개 교회들은 5월 31일부터 탈퇴가 가능하다.

탈퇴 투표가 승인된 대형교회 중 하나인 슈리브포트 제일연합감리교회(FUMC Shreveport)는 지난 4월 당회를 소집해 1,100명 이상의 교인 중 84%가 교단 탈퇴를 찬성했다.

각 교회가 교단을 탈퇴하려 할 경우 신학적 문제에 대한 분별의 시간을 거친 뒤, 교인 투표에서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은 다음, 지역 연회에 탈퇴를 신청할 자격이 주어진다.

지난 3월, 루이지애나주 배턴루지 지방법원은 이 교회들의 탈퇴 절차에 문제를 제기한 루이지애나 연회와 지역 이사회의 손을 들어줬다. UMC 루이지애나 연회 및 중남부 지역총회 감독인 들로레스 J. 윌리엄스턴 감독은 성명에서 연회의 탈퇴 분별 과정이 “장정에 충실하며 분별을 받는 모든 교회에게 공정하다”고 주장했다.

UMC는 수 년간 동성결혼 축복과 동성애자에 사제 서품을 두고 갈등을 빚어 오다가, 지난해 1,800개가 넘는 교회가 교단을 떠났다. 그 과정에서 일부 교회들은 절차상의 문제를 제기하며 탈퇴를 막은 지역 연회와 갈등을 빚었다.

지난해 11월, UMC 아칸소주 연회는 35개 교회의 탈퇴 투표를 승인했지만, 다른 세 교회의 탈퇴 투표는 거부했다. 지역 교회들은 연회가 탈퇴 시 재정적 담보를 요구한다면서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올해 3월, 38개 메릴랜드 교회는 “교회 건물과 재산을 인질로 잡고 있다”고 주장하며 UMC 볼티모어-워싱턴 연회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4월, 플로리다주 스타크 소재 제8순회법원은 71개 교회가 플로리다 연회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 대해 판결했다. 조지 M. 라이트 제8순회법원 판사는 “세속 법원은 이러한 문제에 있어 내부 교회 문제나 교리 문제에 얽히는 것을 피해야 한다”며 탈퇴 시 비용 지급을 요구한 연회의 손을 들어줬다.

이달 초, 조지아주 콥카운티 상급법원은 UMC 북조지아 연회에 185개 교회의 탈퇴 투표를 허용하라고 판결했다. 스티븐 슈스터 콥 카운티 상급법원 판사는 판결문에서 “UMC 장정 2553항에 따라, 교회가 지속적인 성 윤리 논쟁에 대응하여 교단에 탈퇴를 요청할 수 있어야 한다. (연회의) 탈퇴 일시 중단은 그 권리를 침해했다”고 지적했다.


美 아이오와 83개 교회, 동성애 문제로 UMC 탈퇴

일부 대의원, 교단 내 신학적 불일치 가능성도 제기...

▲미국 연합감리교회(UMC) 총대의원들과 감독들이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2019년 총회에서 동성애에 관한 교회 정책에 대한 투표를 하기 전 기도하고 있다.


미국 아이오와주의 83개 교회가 동성결혼식 축복과 동성애자 성직자 서품에 반대하며 연합감리교회(United Methodist Church, UMC)를 탈퇴했다.


기독일보 영문판에 따르면, 탈퇴 교회 수는 UMC 아이오와연회 산하 750개 교회 중 약 11%를 차지한다. 이들 대부분은 보수 대안 감리교단인 ‘세계감리교회’(Global Methodist Church, GMC)에 가입하거나 독립교회로 남는다.

지난 5월 23일 줌(Zoom) 회의로 진행된 아이오와 연례 회의에 케네사 비검 차이(Kennetha Bigham-Tsai) 감독과 지도부를 비롯한 500명 이상의 평신도와 성직자가 참석했다. 이 회의에서 참석자 대다수는 회원 교회의 탈퇴를 최종 승인했다.

지역 매체인 디모인 레지스터는 이번 합의가 2019년 교단 총회가 승인한 탈퇴 절차에 따라 진행됐으며, 교회가 은퇴 목회자에게 2년치 분담금과 미지급 연금을 지불하는 계획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야후뉴스 보도에 따르면, 케네사 비검 차이 감독의 임시 보좌관인 빌 폴란드(Bill Poland)는 연례 회의에서 “탈퇴 결정은 주로 인간의 성, 특히 성소수자(LGBTQ) 공동체를 포함할지와 관련해 진행 중인 대화의 결과”라며 “감리교의 가르침, 교리적 표준, 신학적 의무, 또는 종교 조항은 모두 신앙 체계의 기본적인 구성 요소이며 변경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UMC 인디애나 총회 대의원인 존 롬페리스(John Lomperis)는 회의에서 “성뿐만 아니라 더 중요한 문제가 균열을 부채질하고 있다. 예수 그리스도의 정체성과 같은 근본적인 문제에 대해서도 (내부적으로) 의견이 일치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많은 교회들이 계속해서 연회가 교회의 신념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느껴 분리를 선택하고 있다”며 동성애에 대한 견해차보다 더 많은 원인이 있음을 암시했다.

지난해 아이오와 연회는 공개적 동성애자 성직자가 교회로부터 고발당할 염려 없이 사역할 수 있도록 보장하고 동성결혼식 주례를 허용하는 새로운 비전 선언문을 발표했다. 당시 로리 훌러(Laurie Haller) 아이오와 연회 감독은 선언문에서 동성결혼식 주례나 동성애 정책을 각 교회가 직접 결정할 수 있도록 공표했으나, 보수 진영은 이에 대해 교단법을 위반하는 행위라며 반발했다.

한편 2022년 3월 동성애 반대를 표방하며 출범한 GMC는 현재 3,755개 회원 교회를 확보하고 있다.

Comments


bottom of page